close

'초면에 사랑합니다' 진기주, 김영광 제대로 속인다..흥미진진 이중생활

[OSEN=박판석 기자] 배우 진기주가 본격적인 이중생활을 펼칠 예정이다. 

오는 5월 6일(월) 베일을 벗을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에서는 진기주의 극과 극으로 달라지는 이중생활을 예고, 극에 흥미진진함을 안긴다. 

진기주가 분하는 정갈희는 보스 도민익(김영광 분)의 곁에서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하나뿐인 비서다. 도민익이 부르면 어디라도 달려가는 그녀는 회사 내 비서 동료들에게 '딱갈희'라고 불려도 오히려 보스 편을 들며 제 갈 길을 가는 신개념 자존감을 가진 인물. 

SBS 제공

이렇듯 보스를 끔찍하게 여기는 정갈희가 도민익을 속이고 이중생활을 즐기는 모습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전(前) 직장 상사이자 이 구역 미(美)친 여자로 통하는 씨네파크 대표이사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의 이름을 사용해 도민익을 헷갈리게 할 연기력을 펼쳐 묘한 긴장감을 더한다.

 뿐만 아니라 비서의 유니폼과 질끈 묶은 머리, 동그란 안경, 목에 건 사원증 등 현실에 찌든(?) 정갈희가 몸매가 드러나는 원피스, 화려한 액세서리 등으로 180도 파격적으로 변신, 극과 극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에 진기주는 “정갈희가 어쩌다 보니 이전에 모시던 보스를 흉내 내게 되었다. 베로니카 박을 흉내 내다가도 정갈희의 모습이 계속 불쑥불쑥 튀어나와 시청자분들을 쫄깃하게 만들 것 같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전했다. 

하지만 이런 정갈희의 연기에도 도민익은 이중생활하는 그녀를 알아보지 못해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그녀가 표현할 베로니카 박 연기와 비주얼에 기대가 모이는 가운데 어떤 모습이 그녀의 본심일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문제적 보스 도민익과 이중생활 비서 정갈희의 새콤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오는 5월 6일 월요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pps2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