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현무 못 이겨" '아는형님' 장성규X다비치, 초면에 '팩폭'하는 사이[어저께TV]

[OSEN=심언경 기자] 방송인 장성규와 여성 듀오 다비치가 '아는 형님'을 찾았다. 세 사람은 처음 만났지만, 의외의 케미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장성규와 다비치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날 장성규는 교복을 입고 등장했다. '아는 형님' 장 티처였던 그가 전학생으로 돌아온 것. 하지만 멤버들은 장성규를 반겨주지 않았다. 이에 장성규는 "프리 선언하고 첫 방송이다. 긴장돼서 두시간 씩 밖에 잠을 못 잤다"라고 토로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장성규는 멤버들의 거침없는 농담에도 개의치 않았다. 장성규는 "'아나운서의 허물을 벗고'에서 전학 온 프리한 남자 장성규"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하지만 멤버들의 반응은 여전히 냉담했다. 이수근은 "여기 있을 때나 먹히는 것"이라고 말했고, 민경훈은 "혼자 출연한 거면 나 조퇴하겠다"고 주장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결국 장성규는 동반 게스트 다비치를 불렀다. 다비치는 '칙칙한 교실을 우유 빛깔로 다 비치러왔고'에서 전학 왔다고 말했다. 소개를 마친 다비치는 분위기를 파악하고, 바로 장성규 몰이에 합세했다. 

강민경은 장성규에게 "너 언젠가 프리할 줄 알았다. 네 눈에 야망이 많잖아"라며 "'아는 형님' 장 티처로 나왔을 때 너무 잘했잖아. 아나운서만 하려는 그런 느낌이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김희철은 다비치에게 "장성규가 어느 정도 성공할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다비치는 "전현무까진 힘들 것 같다. 제일 잘됐지 않냐"고 말했다. 연이은 팩트 폭격에 장성규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  

멤버들은 장성규에게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중 이길 것 같은 사람을 말해보라고 했다. 조우종, 김성주를 이길 수 있냐는 질문에 장성규는 엄지를 치켜세우는 것으로 답을 대신했다. 이때 강민경이 "에이. 야. 무슨 말이야"라면서 장성규를 저지했다. 장성규는 "누구 편이야. 우리 친구잖아"라며 황당해 했다.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멤버들은 장성규와 다비치라는 뜬금 없는 조합에 의아해 했다. 이에 장성규는 "초면인데 내가 워낙 노래를 좋아한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다비치의 '8282'를 부르며, 방송 관계자들의 러브콜을 요청했다. 

장성규 몰이는 끝날 기미가 없었다. 강호동은 장성규에게 사내 소문을 언급하면서 "행사 때문에 퇴사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장성규는 "몰래 행사한 적이 있었다. 작년 7월에 시말서를 썼다"고 고백했다.

장성규는 "JTBC에서 모든 게 만족스러웠다"며 수습에 나섰다. 하지만 강민경은 "행사도 했으니 두둑했겠지"라고 덧붙여 폭소를 자아냈다. 또 강민경은 장 티처의 빈 자리를 노리기도 했다. 

다비치와 장성규는 입학신청서를 제출했다. 다비치는 화음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다비치는 버즈 '남자를 몰라', '가시', 룰라 '날개 잃은 천사', 김영철 '따르릉' 등을 화음 맞춰 불렀다.

장성규와 이해리의 듀엣도 볼 만했다. 두 사람은 박완규 '천년의 사랑'을 함께 불렀다. 장성규는 가수 못지않은 폭풍 가창력을 자랑했고, 이해리는 높은 원키에 3도 화음을 쌓았다. 이해리는 만족스러워 하며 장성규에게 듀엣을 제안하기도.

본인에 대한 퀴즈를 내는 코너도 마련됐다. 장성규는 "'아는 형님' 멤버에게 무슨 일로 큰 감동을 받았을까?"라는 질문을 내놓았다. 강민경은 "서장훈이 3억을 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해리는 "희철이가 SM 행사를 잡아줬다"고 얘기하자, 강민경이 "시말서 쓴 그 행사?"라고 되물어 장성규를 당황하게 했다. /notglasse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