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BTS 가족같아"..'씨네타운' 박형식, '배심원들' 홍보보단 기승전뷔 (종합)[Oh!쎈 이슈]

[OSEN=박소영 기자] ‘화랑’ 의리가 이 정도다. 박형식, 방탄소년단 뷔, 박서준의 우정이 팬들을 연일 흐뭇하게 만들고 있다.

20일 오전 11시, 전파를 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씨네 초대석’에 영솨 ‘배심원들’의 문소리와 박형식이 게스트로 나왔다. 이 작품은 지난 15일 개봉과 동시에 전 세대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을 받고 있다. 첫 영화에 도전한 박형식은 8번 배심원을 맡아 문소리와 호흡을 맞췄다. 

‘어벤져스: 엔드 게임’이 막강한 대작 포스를 뿜어내고 있는 가운데 ‘배심원들’은 개봉 2주 차 입소문을 타 예매율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박형식과 문소리는 “초반에는 예매율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지금은 보신 분들이 즐거워 해주셔서 입소문이 나고 있다”고 미소 지었다. 

이날 박형식은 영화 홍보 외에 남다른 우정을 자랑했다. 문소리와 각각 하나씩 신청곡을 틀었는데 박형식의 선택은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였다. 두 사람은 2017년 2월 종영된 KBS 드라마 '화랑'에 출연하며 돈독한 우정을 쌓아 지금까지도 유지하고 있다. 

박형식은 “뷔랑 ‘화랑’에서 만나서 지금까지 친하게 지내고 있다. 뷔랑은 서로의 본가에도 다녀왔다. 부모님끼리도 친하신데 보니까 같이 여행도 다녀오셨더라. 가족처럼 두루 친하다. 방탄소년단은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대단한 가수 아닌가. ‘뷔랑 친하냐’ 하는 반응들이 신기할 따름이다. 하지만 뷔가 너무 바빠서 정말 잠깐 본다. 가끔 날 잡아서 놀러간다”고 자랑했다. 

그의 말처럼 두 사람은 ‘화랑’ 이후 2년 넘게 우정을 이어오고 있다. 여기에 주인공을 맡았던 박서준까지 함께. 지난달 박서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티에스는역시 #역시는역시 #작은것들을위한시"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소울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사진을 올리며 공개 홍보에 나섰다. 

다만 그는 “그런데 내 홍보가 필요하냐 태형아? 매우 쑥스럽다 이거"라는 글을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형식 역시 "#방탄소년단 #BTS#PERSONA 정말 궁금한데 우리 홍보가 왜 필요한거야?? 손에 땀이 나네^_^"라는 글을 게재하며 방탄소년단 컴백을 응원했다. 

뷔도 마찬가지였다. 지난해 6월, 그는 박형식이 출연한 KBS 2TV '슈츠'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냈고 박서준의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촬영장에도 마음을 더했다. 특히 “박서준 씨 때문에 고생이 많으십니다. 미운 놈 반사판 하나 더 해준다 생각하시고 아무쪼록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재치 넘치는 문구로 센스를 뽐내기도. 

박서준, 박형식, 뷔가 만들어가는 '화랑' 표 우정과 의리가 훈훈할 따름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아티스트컴퍼니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