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희순, '아름다운 세상' 종영 소감.."오래오래 기억되길"

[OSEN=박판석 기자] 배우 박희순이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 종영소감을 공개했다.


26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지난 25일 종영한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제작 MI)에서 학교폭력으로 생사를 오가게 된 아들을 위해 진실을 파헤치는 아버지 '박무진' 역으로 열연을 펼친 박희순의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대본 인증 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희순은 두 손으로 ‘아름다운 세상’ 마지막 회 대본을 든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그는 반달눈으로 환하게 웃으며 드라마 속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함박 미소를 짓고 있어 보는 이들까지 기분 좋게 만든다.

킹콩 by 스타쉽 제공

박희순은 소속사를 통해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배우 박희순입니다. 저희 드라마가 벌써 종영이라니,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습니다. 저한테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은 남다른 의미를 가지는 작품으로 오래오래 기억될 것 같습니다”라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과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밝혔다. 

이어 그는 “우선 무척이나 신뢰하는 감독님과 작가님, 같이 호흡을 맞추며 정든 배우 분들, 뒤에서 고생해준 스태프들 너무너무 고생하셨고,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드라마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아름다운 세상’을 많이 애정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작품을 위해 힘써준 분들과 시청자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박희순은 “이렇게 좋은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즐거웠습니다. ‘아름다운 세상’이 여러분들 마음속에 오래오래 기억되길 바라며, 저는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며 종영소감을 마쳤다. 

박희순은 ‘아름다운 세상’을 통해 따뜻한 아버지와 남편일 뿐만 아니라 교사로서, 한 사람으로서 성장해가는 모습들을 선보여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그는 때로는 따뜻한 말로 심금을 울리기도 하고, 때로는 사이다 발언으로 어른들을 각성하게 만드는 등 시청자에게 다양한 메시지로 공감을 전하고 위로를 건넸다. 특히 박희순의 깊은 눈빛 연기는 복합적인 무진의 감정을 고스란히 전달,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박희순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pps2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