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억오류"..김혜자, '마더' GV "갑자기 가슴 만져" 발언 봉준호에 사과 [전문]

[OSEN=하수정 기자] 김혜자가 봉준호 감독에게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며 '마더' GV 때 발언과 관련해 봉준호 감독에게 사과했다. 

5일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는 "지난 5월 9일 있었던 '마더' 김혜자의 스타체어 GV 논란 관련해 정정 말씀을 드린다"며 "본인한테 확인한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해주셨다"고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이어 "김혜자 선생님은 ''마더'는 나와 봉 감독이 '난 엄마가 아니라서 극 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다.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며 촬영 전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영화 '마더' 배우 김혜자, 봉준호 감독

또, 바른손이엔에이는 "김혜자 선생님은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어요. 양말도 안 벗었어요.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렇게 오해하니까 내가 봉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습니다'라고 덧붙였다"고 말했다.

김혜자가 GV에서 잘못된 내용을 설명했지만, 봉준호 감독이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에 대해서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여기에 대해 '선생님 기억이 틀렸다'고 할 경우 민망해 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감독님도 미처 현장에서 더 이상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는 점 참고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5월 9일에는 롯데컬처웍스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해피엔딩 스타체어' GV 이벤트 행사가 진행됐다. 영화 '마더' 개봉 10주년을 맞아 김혜자와 봉준호 감독이 참석했다.

김혜자는 '마더'에서 아들로 출연한 원빈이 사전 합의 없이 촬영 중 자신의 가슴을 만졌다고 고백하면서 "이거는 재밌으라고 하는 얘기"라며 "원빈 씨가 '엄마 하고도 잔다'고 진구에게 말하고 방에 들어와서 자는 장면에서, 갑자기 내 가슴을 만지더라. '가슴 만지는 장면이 아닌데' 라고 생각했지만 가만히 있었고, 촬영이 끝나니까 봉준호 감독이 본인이 만지라고 시켰다고 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은 "기억이 잘 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후 김혜자의 발언을 담은 동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퍼지면서 봉준호 감독의 성 인식 논란이 불거졌고 이에 대해 비판이 커졌다. 

봉준호 감독, 배우 김혜자


다음은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영화 '기생충'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입니다.

지난 5월 9일 있었던 '마더' 김혜자 선생님 스타체어 GV 논란 관련해 정정 말씀 드립니다.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해 본 결과, 당시 상황에 대해 선생님 본인의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김혜자 선생님은 “‘마더’는 저와 봉감독이 ‘저는 엄마가 아니라서 극중 엄마의 마음은 선생님이 더 잘 아실 거 같다’는 이야기도 하고 서로 참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찍은 영화였어요”라며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감독이 ‘도준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셨습니다. 김혜자 선생님에 따르면 감독님과 해당 씬 촬영 전에, 촬영 내용에 대해 사전 상의를 한 후에 진행했다는 점 정확히 확인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김혜자 선생님께서 덧붙이시기를 “저 장면을 찍을 때 모자란 아들을 둔 마음이 복잡한 엄마로 누워 있었어요. 양말도 안 벗었어요. 만약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를 했는데 이렇게 오해하시니까 제가 봉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습니다”라고도 덧붙이셨습니다. 

또한 봉준호 감독이 GV 당시 이를 바로 잡지 않았던 것은, 영화에 대해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에서 오갔던 대화였고, 여기에 대해 ‘선생님 기억이 틀렸다’고 할 경우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 하시는 상황이 될까 싶어, 감독님도 미처 현장에서 더 이상 말씀을 하실 수 없었다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