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라디오스타' 이진호, 취미 모임? "진정한 인싸는 나" [핫TV]

[OSEN=김예솔 기자] 개그맨 이진호가 진정한 인싸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 12일에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은지원, 위너 강승윤, 규현, 이진호가 출연해 '만나면 좋은 친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진호는 여전한 입담을 선보였다. 규현은 이진호에 대해 "조세호의 소개로 진호를 만났다"며 "세호 형보다 백 배 웃겼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진호는 "별 거 없는 개그"라며 "마른 안주랑 젖은 안주 주세요, 에코 좀 빼주시고 조세호씨 살 좀 빼주세요 이런 식의 개그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이진호는 특별한 취미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진호는 "모임을 만드는 걸 좋아한다. '십중팔구'라는 모임이 있는데 열 명이다. 모임을 할 때마다 8명, 9명은 만나자는 의미"라고 말했다.

이진호는 모임에 가입된 사람들로 개그맨 양세형, 양세찬, 이용진 등을 언급하며 "여기에 딘딘도 가입돼 있는데 톡방에서 딘딘 혼자 얘기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진호는 "이 모임 중에 배드민턴, 낚시 모임도 있다. 나는 모든 모임에 껴 있어서 진정한 인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진호는 "최근에 혼자 여행 떠나기에 빠졌다"라며 "대충 씻고 차에 타서 그냥 아무 곳이나 간다. 목적지가 없는 여행"이라고 말했다. 

이에 은지원은 "뻥치지 마라! 목적지 없는 여행은 없다"고 단언했다. 하지만 이진호는 "지원이 형과 내가 4번 봤다. 형이 뭘 아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호는 평소 팬들이 보내는 메시지가 이상하다며 "'학교에서 저 혼자 오빠 팬이다. 나는 학교에서 왕따를 당해도 오빠를 좋아할거다' 라고 보낸다"며 "좋은 뜻인지 나쁜 뜻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과거 이진호는 '웃찾사' 시절 개그계의 아이돌로 불렸던 사실을 언급하며 "'웅이 아버지' 할 때 였는데 팬덤이 꽤 컸다. 방송국 앞에서 텐트를 치고 기다리던 팬도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hoisoly@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