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루친스키, 7이닝 1실점 호투에도 시즌 4패 위기

[OSEN=잠실, 길준영 인턴기자] NC 다이노스 루친스키가 호투하고도 패전투수가 될 위기에 몰렸다.

루친스키는 1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투수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1탈삼진 1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2회까지 6타자 연속 범타를 기록한 루친스키는 3회말 선두타자 오재일에게 안타를 맞았다. 류지혁은 1루수 땅볼로 잡아냈지만 이어서 김재호와 정수빈에게 연속안타를 맞아 선취점을 내줬다. 하지만 이후 두 타자를 범타로 잡아내며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OSEN=잠실, 박재만 기자]1회말 NC 선발투수 루친스키가 역투하고 있다. /pjmpp@osen.co.kr

루친스키는 4회 선두타자 김재환을 내야안타로 내보낸데 이어서 박건우에게 연속안타를 맞았다. 이후 땅볼 2개를 기록을 유도하며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루친스키는 류지혁에게 볼넷을 내주고 2사 만루를 채웠지만 김재호를 1루수 뜬공으로 처리해 무실점으로 위기를 막았다.

2이닝 연속 위기를 맞이했던 루친스키는 5회부터 7회까지 연달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처리했다.

7회까지 93구를 던진 루친스키는 0-1로 뒤진 8회 배재환과 교체돼 마운드를 내려갔다. 경기가 이대로 끝나면 루친스키는 시즌 4패를 기록하게 된다. /fpdlsl72556@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