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참시' 이영자부터 전현무, MT 떠난다..영자 맛집 투어→장기자랑 예고 [Oh!쎈 리뷰]

[OSEN=이소담 기자] 이영자부터 전현무까지 '전지적 참견 시점' 팀이 MT를 떠난다. 이영자의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맛집과 각 팀별 장기자랑이 예고돼 다음화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MT를 준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가장 먼저 전현무는 매니저가 이미 휴가를 간 상황이라 헤어 디자이너와 함께 MT를 가게 됐다. 전현무는 헤어 디자이너와 장기자랑을 위해 카더가든의 특훈을 받았다. 이영자와 매니저는 마술을 장기자랑으로 하겠다고 결정했다. 두 사람은 수업이 진행될수록 점점 찰떡 호흡을 자랑해 기대감을 모았다.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이승윤과 매니저는 차력쇼를 선보이기로 했고, 유병재와 매니저는 섹시한 남자 아이돌 커버 댄스를 펼치기로 했다. 두 사람의 장기자랑 관전 포인트는 서로 둘 중에 그래도 자신이 더 낫다고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양세형은 요리 대결을 위해 양념장을 미리 만드는 모습을 공개해 다채로운 MT의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이어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진이 모두 모여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평소 스타들은 매니저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스케줄을 다닌다. 때문에 운전에 대한 부담감이 늘 있다는 걸 알고 있다. 이에 이영자는 "버스를 대절하자"고 의견을 제안했던 바다. 편안해진 마음으로 매니저들도 다 함께 즐기는 파티의 장이 마련됐다.

각 팀마다 커플티를 착용하고 MT 분위기를 더욱 높였다. 특히 가장 기대를 모으는 대목은 '영자 맛집'을 방문하기 때문. '먹장군이 숨겨준 최후의 맛집', '미친 스케일'이라는 자막이 깔리면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 메뉴를 본 멤버들의 모습은 모두 놀라움 그 자체였다.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MT 스케줄은 이어 번지점프로 향한다. 양세형, 유병재, 전현무로 구성된 '겁쟁이 3인방' 중에서는 과연 누가 번지점프에 성공했을지, 이들의 겁 서열도 정해질 전망이다.

대망의 장기자랑 코너에서는 누가 레전드 무대를 쓰게 될까. 아주 살짝 공개된 전현무의 카더가든 코스프레는 앞서 그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모여줬던 프레디 머큐리에 이어 두 번째 역사를 쓸 것으로 보인다.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 이승윤이 각자의 매니저들과 함께 떠나는 대세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의 MT. 총 12명이라는 최다 인원이 함께하는 현장인 만큼 역대급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 besodam@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