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오세연' 박하선 "이상엽, 세심하고 조심스러워...눈빛 좋은 배우"

[OSEN=연휘선 기자] 배우 박하선과 이상엽이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서 최고의 호흡을 자부했다. 

채널A 새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 이하 '오세연') 측은 24일 박하선과 이상엽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세연'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 출구 없는 사랑에 빠진 남녀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리며, 올여름밤 안방극장의 멜로 갈증을 해소해줄 드라마로 주목받고 있다. 

[사진=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출연하는 배우 박하선과 이상엽

'오세연'의 기대 포인트 중 하나는 극 중 특별한 사랑을 그릴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다. 첫 방송에 앞서 공개되는 콘텐츠마다 순수해서 더 끌리는 사랑의 주인공 손지은(박하선 분), 윤정우(이상엽 분)의 치명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예비 시청자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에 제작진이 박하선, 이상엽에게 직접 서로의 호흡을 물어봤다. 

◆ 박하선 “세심한 이상엽, 눈빛이 좋은 배우”

박하선은 이상엽을 "오세연' 속 윤정우 그 자체라고 설명했다. 윤정우는 지구 상의 모든 생명체를 사랑하는 피터팬 같은 인물. 박하선은 "이상엽은 굉장히 세심하고 조심스럽다. 눈빛도 좋은 배우"라며 "보고 있으면 그냥 정우를 보는 것 같다"고 이상엽의 캐릭터 싱크로율을 극찬했다.

이어 덕분에 자신의 몰입도도 높아진다며 "그래서인지 호흡을 맞출 필요도 없이 자연스럽게 잘 맞아떨어지는 것 같다. 촬영 현장에 진짜 윤정우가 와 있으니까 나도 지은이에게 몰입한 채로 자연스럽게 반응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 이상엽 “박하선, 존재감만으로도 빛나는 멋진 배우”

이상엽은 자신을 "상대 배우 복이 참 많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박하선의 연기력을 칭찬했다. 그는 "박하선은 존재감만으로도 빛나는 멋진 배우다. 감정적으로나 연기적으로나 꽉 차 있다. 이번 작품으로 박하선 멜로의 시대가 열릴 것 같다"고 자신했다. 또 때론 너무 비슷한 성격과 호흡 덕분에 NG가 나기도 한다고. 이상엽은 "둘 다 워낙 웃음이 많다. 참지 못하는 웃음 때문에 NG가 난 적이 많다"며 촬영장 에피소드를 말했다.

비슷한 성격, 비슷한 분위기의 두 배우가 만났다. 이것만으로도 완벽한 어울림을 자랑하는 박하선과 이상엽은 섬세한 연기력까지 갖췄다. 이에 벌써부터 두 배우의 만남을 두고 '최강 멜로 조합'이라는 이야기가 심심치 않게 들린다. 박하선, 이상엽의 치명적인 만남이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오세연'은 7월 5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