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씨네타운' 송새벽x오민석 밝힌 #스릴러 '진범' #'7광구' 첫만남 #미담 [종합]

[OSEN=하수정 기자] '박선영의 씨네타운' 송새벽, 오민석이 개봉을 앞둔 영화, 일상 등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4일 오전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진범'의 주연 배우 송새벽, 오민석이 출연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송새벽 씨가 나오니까 새벽 방송 같다"며 "이름 가지고 질문 많이 받았냐?"고 물었다. 송새벽은 "초등학교 때 이름이 조금 튀다보니까 별명도 많이 있었다. 작은 아버지가 희망의 의미로 지어주셨다"고 밝혔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그때 내가 신인 시절에 '접속무비 월드'에서 송새벽 씨와 만났는데, 엄청 떨었다. 오늘 오랜만에 뵙겠다고 생각했다. 나도 정신이 없어서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청취자들은 "오민석 씨는 뚜렷하게 잘생겼다. 눈이 어쩜 그렇게 클 수가 있느냐 부럽다", "미생 철강팀 강대리님 반갑다", "그동안 드라마, 영화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는데 오늘 제대로 눈도장을 찍었다" 등 메시지를 보냈다. 오민석은 "나를 기억하는 대부분이 '미생'의 강대리로 기억하신다. 알아봐주시면 감사하다"고 했다. 

"두 분이 이번 영화로 처음 만났나?"라는 질문에 오민석은 "예전에 '7광구'에서 함께 연기했고, 그 이후 2번째"라고 답했다.

두 배우가 함께 출연한 영화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다. 

송새벽은 시나리오가 너무 현실적이라서 영화에 빠질 수 있었다고 했고, 오민석은 "제목이 '진범'인데 이 사이에 진범이 있을 거라는 예상을 했지만, 끝까지 보기 전까지는 몰랐다. 큰 반전이 있어서 보시는 분들도 많이 느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송새벽은 "감독님께서 나와 하고 싶었다고 했는데, 이 작품으로 처음 뵙고 시나리오를 받았다. 시나리오가 너무 탄탄하고 힘이 좋았다. 굉장히 여리여리한 작가 분이 쓰신 줄 알았는데, 풍채가 좋으신 얼굴에 장난기가 가득한 남자 감독님이라서 놀랐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송새벽은 "유선 씨와 처음 호흡을 맞췄는데, 열 작품은 같이 해본 느낌이었다. 배우 상견례를 했을 때 장소 이동없이 8시간을 얘기했다. 무슨 서로 할 얘기가 그렇게 많은지, 작품 얘기는 안 하고 서로 어떻게 살아왔는지 라이프 스토리를 주고 받았다. 이거 심상치 않다고 느꼈다. 마침 MT 얘기가 나와서 갔다 왔고, 현장에서도 유하게 촬영이 진행됐다"고 만족했다.

영화에서 다연의 남편인 준성을 연기한 오민석은 "부부 느낌이 확 나야하는데, 나이도 연상연하라서 걱정했다. 극 중 부부싸움 장면이 있었는데, 관계가 여실히 드러나는 곳이라서 그 부분에 집중해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청취자가 오민석 씨의 미담을 공개했다. 영화 '곤지암'의 배우 박지현 씨가 개봉했을 때 상영관 한 줄을 다 예매해주셨다고 하더라"며 미담을 꺼냈다. 이에 송새벽은 "이 친구는 반칙이다. 공부도 잘하고, 연기도 잘하고 얼굴도 잘생겼다"고 질투해 웃음을 자아냈다. 

예비 관객들을 향해 송새벽은 "7월 10일에 개봉하는데, 여름에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스릴러 영화다. 아무쪼록 보시고 시원하셨으면 좋겠다", 오민석은 "7월에 쟁쟁한 영화들이 많은데, 한국 스릴러는 우리 영화밖에 없다. 많은 분들이 보고 한국영화 발전에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 hsjssu@osen.co.kr

[사진] '박선영의 씨네타운'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