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송중기x송혜교, 해도 너무한 사생활 침해..송송도 사람이다 (종합)[Oh!쎈 이슈]

[OSEN=박소영 기자] 아무리 전국민적인 사랑 속 세기의 결혼식을 올렸다지만 이혼마저 일거수일투족 지나친 관심을 받는 건 너무한 일이다. 게다가 근거없는 루머로 절친들에게까지 불똥이 튀었고 가족들도 매스컴의 지나친 관심으로 고충을 겪고 있다. 이혼조정 절차를 밟고 있는 송중기-송혜교의 이야기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6년 신드롬을 일으켰던 KBS 2TV '태양의 후예'에서 연인 호흡을 맞추며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열애설에는 몇 차례 부인했지만 2017년 7월 각자의 판카페에 직접 글을 남기며 팬들에게 가장 먼저 결혼 소식을 알렸다. 

송중기는 "'태양의 후예'로 행복했던 시간을 함께한 후 제겐 또 한명의 소중한 친구가 생겼고 서로의 진심을 확인하며 사랑하는 연인이 됐다. 앞으로도 이 마음 변치 않고 멋진 배우로서, 한 가정의 든든한 가장으로서 살아가겠다”고 했고 송혜교는 "오랜 시간 동안 중기씨가 제게 보여준 믿음과 신뢰는 미래를 함께 해도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저에 대한 진정한 마음이 느껴져서 고마웠고 저 또한 그에 대한 확신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렇게 송중기와 송혜교는 10월 31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치르며 백년가약을 맺었다. 워낙 세간의 관심이 집중된 톱스타 커플이라 온오프라인은 떠들썩했고 박보검, 차태현, 김희선, 장쯔이, 최지우, 이광수, 황정민, 문소리, 박형식 등 하객 군단도 초호화였다. 

결혼 후에도 송중기는 tvN '아스달 연대기’로, 송혜교는 tvN '남자친구'로 복귀하며 일과 사랑, 가정까지 모두 따낸 능력자로 손꼽혔다. 하지만 이들은 갑작스럽게 이혼 뉴스의 주인공이 됐다. 지난달 26일, 송중기가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한 걸로 알려지며 두 사람은 일주일 넘게 모든 이슈의 중심에 서 있다. 

먼저 이혼 소식을 알렸던 송중기는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송혜교 측 역시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며 팬들의 이해를 부탁했다. 

양 측 모두 원만한 이혼 합의를 이루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주변에서 이들을 더욱 가만두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양 측이 사생활을 이유로 구체적인 이혼 사유를 언급하지 않은 탓에 무분별한 루머와 지라시가 확산되며 대중의 관심은 폭발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 매체들까지 앞다투어 이들의 결별 소식을 다뤘다. 

하지만 해도해도 너무하다. 송중기-송혜교의 이혼 루머에 ‘절친’ 박보검의 이름이 오르내리거나 송중기의 가족들 역시 포털 사이트 검색 순위에 오르는 등 과한 관심이 독이 되고 있다. 송중기의 고향집을 송중기의 아버지가 2017년 ‘송중기 박물관’으로 꾸며 팬들에게 개방했는데 이곳에 송혜교의 흔적이 지워졌다는 자극적인 이슈도 쏟아졌다.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송중기의 본가를 찾아간 내용이 담겨 보는 이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송중기의 본가 곳곳에는 작품 현수막들이 걸려 있는데 같이 있던 송혜교의 작품 현수막은 사라졌고 결혼 사진이 전시된 집안 내부는 굳게 잠겨 있다는 것. 제작진은 주민들 인터뷰까지 감행하며 자극적인 이슈를 생산했다. 

물론 충분히 솔깃할 만한 뉴스들이다. 송중기와 송혜교가 한국의 브란젤리나 커플로 불리며 최고의 톱스타 부부 대열에 올랐지만 2년도 채 안 돼 파경을 맞은 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들기 충분하다. 그러나 지나친 관심은 독이다. 심지어 이혼은 당사자들만 아는 중요한 사생활의 일부분이다. 

송중기와 송혜교가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사는 연예인이지만 이혼 후폭풍은 너무 거세고 가혹하다. 공인이지만 그들의 사생활 역시 존중 받아야 할 일이기 때문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MBC, OSEN DB, 블러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