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류현진, 올스타전 선발 투수 가치 보여줬다" 美매체

[OSEN=손찬익 기자] "류현진이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사사구를 기록했지만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나선 이유를 증명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이 악재를 딛고 11승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4피안타 4사사구 7탈삼진 1실점으로 잘 던졌다. 

리그 최약체로 꼽히는 마이애미를 상대로 손쉽게 승리를 거둘 것으로 예상됐으나 영점이 제대로 잡히지 않아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사사구 기록을 세웠고 공격 및 수비에서도 동료들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지형준 기자]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마이애미 말린스의 경기가 열렸다.  류현진이 11승에 재도전한다. 지난 보스턴전 이후 4일 쉬고 등판. 마이애미 상대로 통산 3경기에 등판, 2승 1패 평균자책점 2.79를 기록했다. 마지막 대결이 2017년 5월이었다.  4회초 1사 1루 류현진이 내야수들과 사인을 주고받고 있다. /jpnews@osen.co.kr

류현진에 이어 마에다 겐타와 켄리 잰슨이 나란히 1이닝을 깔끔하게 지우며 1점차 승리를 지켰다. 

다저스의 소식을 전하는 '다저 인사이더'는 "류현진이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 사사구를 기록했지만 올스타전 내셔널리그 선발 투수로 나선 이유를 증명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공격과 수비에서 도움을 받지 못했으나 여전히 7회까지 단 1점만 내주며 2-1 승리를 이끌었다"며 "류현진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마에다 겐타와 켄리 잰슨의 활약이 컸다"고 호평했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