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성빼고 다 똑같아" '불청' 정재욱X임재욱, 도플갱어 뺨치는 '닮은꼴' [어저께TV]

[OSEN=김수형 기자]  새친구로 출연한 정재욱과 임재욱의 도플갱어같은 평행이론이 소름돋게 했다.

17일 방송된 SBS 예능 '불타는 청춘'에서 정재욱이 새친구로 출연했다. 

청춘들은 숙소에서 나이를 주고 받으며 친근하게 다가갔다. 남자들이 요리하는 사이, 여자들은 고추밭에서 고추를 땄다. 최민용은 "요리는 남자들이 할테니 걱정하지 말고 들어가라"면서 근거없는 자신감을 꺼내며 요리에 돌입했다. 

김광규와 최민용, 박재홍은 천천히 요리에 돌입했다. 손대중으로 제법 손맛까지 더해 느리지만 요리를 완성했다. 모두의 우려와 달리 맛과 비주얼 모두 대성공이었다.

새친구에 대해 궁금증을 안겼다. 제작진은 "힌트는 사장님, 썸머송"이라 햇다. 임재욱은 "난데? 내가 새친구냐"며 당황, 제작진은 세번째 힌트로 "임재욱, 주식부자"라 했다. 구본승은 "나 알겠다, 75년생 남자 노래하시는 분"이라 했다. 이의정은 자신과 동갑이라며 누군지 알아챘다. 

임재욱은 "나랑 연관있는데 왜 나는 모르냐"며 답답해했다. 구본승은 힌트 주인공은 임재욱과 함께 마중가기로 했다. 그 사이, 새친구가 도착했다. 새친구는 바로 가수 정재욱이었다. 정재욱은 전 국민이 아는 떼창 발라드 '잘가요'의 주인공이다. 1999년 얼굴없는 가수로 데뷔, 여러 히트곡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차츰 얼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얼굴보다 목소리가 익숙한 명품보컬 가수 정재욱 등장, 그는 "노래 안 부르고 카메라 보면 어색하다"면서 긴장했다. 그러면서 "옛날 신문사 인터뷰하러 가면 가져온 사진보단 현장에서 그 사진을 찍었다"면서 그시절 감성으로 포즈를 취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호기심 넘치는 예능초보 모습이 폭소하게 했다. 맥락없이 모기기피제 얘기까지 꺼내며 엉뚱하면서도 새로운 타입의 모습을 보였다. 

마중나온 임재욱, 구본승도 도착했다. 정재욱을 보자마자 두 사람은 반갑게 포옹했다. 안재욱은 "활동을 같이 안 해 초면이다"면서 갑자기 호구조사를 시작, 한자 '재욱'이 똑같은 상황에 "재욱아"를 크게 부르며 극적인 만남을 나눴다. 또한 똑같은 '썸머송' 소유자로 엔터테이먼트 사업도 하는 똑같은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은 이름부터 직위까지 고대한 공통분모가 가득했다. 임재욱은 "우린 성만 빼고 다 같다"면서 "더 소름돋는 건 내가 처음 새친구 등장할 때도 짚라인 탔다"며 소름돋아했다. 

구본승과 임재욱은 정재욱의 가방을 검사했다. 맥락없는 것은 가방 속도 같았다. 정재욱은 드라이기를 꺼내 갑자기 헤어스타일을 손질하러 카메라 밖에서 사라졌고, 구본승은 "작은 재욱이 헤어스타일에 목숨 건다"며 놀라워했다. 임재욱은 "나랑 똑같아, 나랑  취향도 같다"며 놀라워했다. 

촬영 중간에 정재욱은 화장실에서 섬세하게 헤어를 손질했다. 머리가 쌍가마라 신경쓰인다는 정재욱 말에 임재욱은 "재욱아, 나도 쌍가마, 이제 놀라는 것도 지친다"면서 놀라워했다. 정재욱도 "진짜 비슷하다, 진짜 소름끼쳐"라며 놀랐고, 두 사람은 "참 연관성이 많다"며 도플갱어 같은 평행이론에 놀라워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