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51세' 이일화, 김성령 지극히 대접 "수고했어요 언니"

  • 이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페이스북

[OSEN=최지연 기자] 배우 이일화가 김성령과의 친목을 자랑했다. 

26일, 이일화는 자신의 SNS에 “#fleamarket 수고했어요 언니 토닥토닥...♡"이란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일화와 김성령은 다정하게 얼굴을 맞댄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둘 모두 동안배우로 유명해 한 컷 안에 들어온 모습이 귀한데. 특히 이일화가 김성령에게 '언니'라 칭해 눈길을 끈다.

김성령은 1967년생, 이일화는 1971년생인 것. 이를 본 팬들은 "두 분 다 정말 아름다우시네요 ㅎㅎ 보기 좋습니다", "닮은 듯 다른 두 배우~ 둘 다 좋아해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일화는 최근 KBS 2TV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에서 주인공 박단단의 친모 역할을 맡아 열연했다.

/ walktalkunique@osen.co.kr

[사진] 이일화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슬라이드 이전 슬라이드 다음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