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인마 '곰돌이 푸' 안 보겠다더니..흥행 터졌다 '10배↑ 수익' [Oh!llywood]

  • 이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페이스북

[OSEN=최나영 기자] 동심파괴 공포영화 '곰돌이 푸:블러드 앤 허니(Winnie-The-Pooh: Blood and Honey, 2023)'가 멕시코 박스오피스에서 흥행에 성공을 거둬 눈길을 끈다. 10만 달러(1억 2,605만 원) 미만의 예산이 투입된 이 영화의 현재까지 흥행 수익은 100만 달러(한화 12억 6,040만 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해 5월 피비린내 나는 예고편으로 입소문이 났던 이 영화는 지난 1월 26일 멕시코의 극장에서 조용히 개봉됐고, 두 번의 주말 동안 정확히 95만 달러를 벌어들였다. 이 같은 기세에 개봉을 확장하며 속편도 준비 중이라고 데일리메일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영화는 당초 지난 해 10월 타 저예산 영화들처럼 디지털 플랫폼에서 공개되고 2월 15일 미국의 영화 배급사 파덤 이벤트를 통해 단 하루 동안만 상영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파덤 이벤트를 통해 멕시코에서 먼저 선보여 9일 동안 1,500개 이상의 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이 영화는 월마트의 저예산 영화의 단골 공급업체인 ITN 필름스의 지원을 받았으며, ITN의 첫 번째 극장 영화가 된다.

재기 넘치는 독립영화 감독인 라이 프레이크-워터필드(Rhys Frake-Waterfield)는 '곰돌이 푸:블러드 앤 허니'에서 전세계인들에게 오랜시간 사랑받아 온 캐릭터를 연쇄 살인마로 변신시켰다. 지난 해 1월 저작권이 만료된 A.A. 밀른의 원작 '곰돌이 푸' 이야기를 기반으로 했다.

워터필드 감독은 버라이어티에 이 영화와 관련, "크리스토퍼 로빈(곰돌이 푸 단짝친구)은 그들(곰돌이 푸-피그렛)에게서 멀어졌고, 그는 그들에게 음식을 주지 않았다. 그것은 푸와 피글렛의 삶을 꽤 어렵게 만들었다"라며 "스스로 살기 위해 푸와 피그렛은 본질적으로 야생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래서 그들은 동물의 뿌리로 돌아갔다. 그들은 더 이상 길들여지지 않는다. 돌아다니며 먹이를 찾고 싶어하는 악랄한 곰과 돼지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라이 프레이크-워터필드의 독특하면서도 '다크한' 세계관을 느낄 수 있다.

이에 슬래셔 호러 영화 마니아들은 큰 관심을 보였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컸다.

"동심파괴", "정신적으로 안 좋은 영화", "내 어린 시절 추억과 귀여운 캐릭터들을 망가뜨린다", "이건 아이들을 위한 동화인데 누가 망치나" 등의 반응과 함께 '안 보겠다'는 관람 거부 움직임도 온라인에서 등장했던 바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흥행에 성공, 워터필드 감독은 속편을 준비 중이다. 이미 프로젝트가 가동을 시작, 2024년 2월 공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nyc@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OSEN 포토 슬라이드
슬라이드 이전 슬라이드 다음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